편집 : 2018년 10월 16일 오전12시 50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별내선, 별내, 장내중학교  
> 뉴스 > 라이프 > 이상성의 건강한 男性
       
[건강한 男性]성 생활이 건강을 지키는 이유
2014년 09월 23일 (화) 12:39:19 이상성(미소탑피부비뇨기과원장) urolss@hanmail.net

 

   
▲ 이상성(미소탑 피부비뇨기과 원장}
건강하게 오래 살려면 가능한 한 늙어서까지 배우자와 성생활을 계속 해야 한다.

통상적으로 섹스는 젊은 사람들 만이 누리는 특권으로 생각하는데 실제로는 아파트 3층까지 쉬지 않고 오르며 숨이 차고 가슴이 답답해지지 않는다면 정상적인 성생활에 문제가 없다

 

성이 건강에 유익한 일곱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 노화를 막아준다. 주당 3회 이상 꾸준히 성생활을 하는 사람은 평균 10년이 더 젊게 평가됐다. 성생활을 통해 분비되는 두 호르몬( 엔돌핀은 스트레스를 완화시키며, 성장호르몬은 체지방을 줄이고 근육을 늘려준다)이 노화를 늦춰준다는 것이다.

둘째, 자신감을 높여준다. 매사를 긍정적으로 바라보게 하고 삶의 의욕을 고양시킨다.

셋째, 심폐기능을 높여주고 체중 감량에도 도움이 된다. 성생활 자체가 운동이다.

넷째, 통증을 완화시킨다. 편두통에 걸린 사람의 절반은 성행위 후 통증이 훨씬 줄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다섯째, 성행위로 감정이 고양되면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테스토스테론이 분비된다.

여섯째, 면역성을 높인다. 성행위 도중 면역 글로불린A의 분비가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물질은 감기와 독감 같은 질병에 걸리지 않게 우리 몸을 방어한다.

일곱째, 배우자와의 친밀감을 높여준다. 만족스러운 성행위 후 분비되는 옥시토신이란 호르몬은 애정을 더 강하게 느끼게 해준다.

오래도록 성생활을 계속하려면 지방질 음식을 덜 먹고 과일과 야채를 즐겨야 한다.

 걷기, 달리기, 조깅, 수영 및 등산 등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하고 수면을 충분히 취하며 금연하고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생활자세를 가지면 성 능력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

문의:미소탑피부비뇨기과의원 [031-552-2552]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